LG CNS·서울시교육청, AI 외국어 회화 교육 서비스 협력 MOU 체결
상태바
LG CNS·서울시교육청, AI 외국어 회화 교육 서비스 협력 MOU 체결
  • 뉴스팍
  • 승인 2021.06.08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서울시교육청 조희연 교육감과 LG CNS 대표이사 김영섭 사장이 인공지능 기반 교육 서비스 협력을 위한 MOU 체결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LG CNS는 7일 마곡 LG CNS 본사에서 서울시교육청과 ‘인공지능 기반 외국어 회화 교육 서비스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 자리에는 LG CNS 대표이사 김영섭 사장, 서울시교육청 조희연 교육감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으로 서울시 초·중·고 학생 80여만 명은 학교·집 장소 제약 없이 AI와 함께 영어 공부를 할 수 있게 됐다.

LG CNS와 서울시교육청은 △‘AI 튜터’를 통한 외국어 회화 학습 서비스 지원 △AI 영어 학습 서비스 제작 플랫폼 ‘스피킹 클래스’를 활용한 맞춤형 교육 시행 △영어 말하기 대회 ‘키즈 말하톤’ 개최 △한국어 회화 학습 서비스 개발 및 지원 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한다.

LG CNS는 서울시교육청에 AI 튜터와 스피킹 클래스 서비스를 무상 제공한다. AI 튜터는 수십만 개의 영어 문장을 학습한 AI와 함께 언제 어디서나 영어 회화 공부를 할 수 있는 스마트폰 앱 서비스다. 스피킹 클래스는 AI 회화 알고리즘과 음성 인식 기술을 활용해 맞춤형 AI 영어 학습 서비스를 만들 수 있는 제작 플랫폼으로, 코딩을 몰라도 클릭·입력 몇 번이면 즉시 제작할 수 있다.

LG CNS AI 튜터는 76만 명이 가입한 인기 영어 학습 서비스로, LG 계열사를 비롯한 150개 기업이 임직원 외국어 교육용으로 이용 중이다. LG CNS는 캐럿글로벌, YBM NET, 윤선생, 파고다 등 국내 유명 어학교육 업체들과 제휴를 맺고 AI 튜터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올 초에는 AI 기반 영어 교육 프로그램으로 국내 최초 한국영어교육학회(KATE)의 영어 교육 인증을 받았다.

서울시교육청은 서울 관내 초·중·고 총 1300여 개 학교에 AI 튜터와 스피킹 클래스를 배포하고, 이를 통한 AI 맞춤형 교육에 나선다. 학교에서는 정규 수업 및 방과 후 수업에 활용될 예정이다.

교사들은 스피킹 클래스로 학생들을 위한 맞춤형 AI 영어 회화 콘텐츠를 직접 개발할 수 있게 됐다. 교사가 스피킹 클래스 앱에 영어 대화문만 입력하면 AI가 문장 말하기, 빈칸 채우기, 끊어 말하기 등 회화 학습에 필요한 응용문제를 자동으로 생성한다. 교사는 문제 출제에 드는 시간과 비용을 줄일 수 있어 학생 관리에 더욱더 집중할 수 있다.

예를 들면 교사가 “A: You look like a million bucks today(너 오늘 정말 멋지다)”, “B: I bought some new clothes(새 옷 좀 샀어)”라는 대화문을 입력하면 AI가 ‘오늘 정말 멋져 보인다고 말해보세요’, ‘You look ( ) today, 빈칸에 들어갈 표현을 말해보세요’ 등 회화 학습에 도움이 되는 응용문제를 자동으로 만든다. 주어진 정답 외에도 ‘Gorgeous’, 'Extremely good’ 등 유사 답변을 추천해 다양한 표현을 익힐 수 있도록 한다.

스피킹 클래스는 학생들의 발화 데이터를 분석해 학생별 진도율과 학습 수준을 실시간으로 제공한다. AI가 분석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영어 회화가 서툰 학생들에게는 기초 회화를, 능숙한 학생들에게는 심화 회화 교육하는 등 수준별 학습을 할 수 있다.

학생들은 교사가 스피킹 클래스로 직접 만든 맞춤형 AI 학습 서비스와 AI 튜터로 언제 어디서든 영어 공부를 할 수 있다. 학생이 답변을 주저하거나, 오답을 말하면 AI가 취약점을 분석해 힌트를 제시해 끊김 없이 대화를 유도해 영어에 자신감을 심어준다. 또한 AI가 학습 진도율과 학습 결과를 실시간으로 제공해 자가 학습에 용이하다.

LG CNS와 서울시교육청은 서울시 학생 대상 영어 말하기 대회 ‘키즈 말하톤’을 개최한다. ‘키즈 말하톤’은 장문의 영어 대화문을 누가 더 빠르고 정확하게 말하는지 대결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장거리 달리기를 겨루는 마라톤 대회에서 아이디어를 얻었다. 학생들이 효과적으로 복습할 수 있도록, AI 튜터에 탑재된 학습 콘텐츠가 경기 문제로 활용될 예정이다. 키즈 말하톤은 7월 서울 구암중학교 학생 200명을 대상으로 처음 실시될 계획이다.

LG CNS는 서울시교육청과 협력해 다문화 가정 학생들을 위한 ‘한국어 AI 튜터’ 개발에도 나선다.

LG CNS 대표이사 김영섭 사장은 “공교육에 AI가 본격적으로 도입되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교육이란 백년지대계에서 사회적 초석을 다지는 데 일조하겠다”고 말했다.

언론연락처:LG CNS 홍보팀 이산하 선임 02-6363-5031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