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군수 출마 앞두고 죄송"…최훈열 전북도의원 투기 논란 부인
상태바
"부안군수 출마 앞두고 죄송"…최훈열 전북도의원 투기 논란 부인
  • 뉴스팍
  • 승인 2021.06.16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훈열 전북도의원이 16일 전북도의회 기자실을 찾아 농지법 위반 혐의와 관련한 투기의혹에 대해 해명하고 있다.2021.6.16/© 뉴스1 이지선기자


(전북=뉴스1) 이지선 기자 = 전북 부안군 해안가에 토지를 매입해 투기 의혹을 빚고 있는 최훈열 전북도의원(부안군)이 농지법위반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다만 "기존에 소유하고 있던 맹지에 붙은 땅을 추가로 산 것"이라며 투기 의혹에 대해서는 부인했다.

최훈열 도의원은 16일 오전 전북도의회 기자실을 찾아 "땅을 구입한 후 의정활동을 하는 과정에서 후반기 원 구성 등 문제로 정신이 없는 바람에 경작에 소홀했다"고 농지법 위반 혐의를 인정했다.

최 의원은 2019년 12월 부안군 변산면 격포리에 위치한 402㎡ 규모의 토지를 '전(田)'으로 매입한 뒤 농사를 짓지 않은 혐의(농지법 위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최근 검찰에 송치됐다.

지목이 밭으로 돼있는만큼 매입 후 1년 내로 경작을 시작했어야 되지만 땅을 그대로 둔 것이다.

최 의원은 취재진에게 "지난해 후반기 원구성 과정이 정신이 없어서 시기를 놓쳤지만, 최근 장비를 대서 영농활동 준비를 해놨다"며 "물길이 없어 관리는 어렵지만 호박과 깨를 심을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최훈열 전북도의원이 구입해 투기 논란을 빚은 부안군 변산면 격포리의 계획관리지역. 최 의원이 원래 소유하고 있던 3필지의 맹지는 자투리땅 추가 매입으로 도로와 붙게됐다./© 뉴스1

 

 


해당 지역은 해안도로를 끼고 있는 계획관리지역으로, 최 의원은 이번에 문제가 된 땅 말고도 이미 인근에 3필지의 땅을 소유한 바 있다. 3필지 모두 도로와 맞닿은 부분이 없는 '맹지'다.

땅을 추가로 구입하게 된 배경에 대해 최 의원은 "도로가 개설된 후 남은 자투리 땅을 팔겠다고 먼저 연락이 왔다"며 "맹지 3필지를 갖고 있었는데 도로와 붙어있는 땅을 판매하겠다고해 1억6500만원을 주고 구입하게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갖고 있던 땅들이 맹지인만큼 도로에 인접한 땅을 사기위해 전에도 시도한 적이 있었다"며 "마침 땅을 팔겠다고해 울며 겨자먹기로 비싼 값에 사게됐다"고 투자 목적이 있었음을 일부 인정했다.

최 의원이 갖고 있던 3필지와 추가 매입한 해당 자투리 땅은 붙어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최 의원은 "내년 선거에서 군수 후보로 나설 준비를 하고 있는 상황에서 군민들에게 송구스러운 마음"이라며 "잘못을 인정하고 경작하기 어려운 사정이 있었다는 점을 군민들께 납득시키는 것이 과제인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처음 겪는 일이라 당혹스럽지만 경찰에도 사실대로 진술했다"며 "내부 정보를 이용했거나 거주지가 아닌 다른 지역에 땅을 샀으면 변명도 못하겠지만 매도자에게 연락이 와서 사게된 만큼 투기는 절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재산등록·신고사항 등에 따르면 최 의원은 본인과 배우자 명의로 부안군 등지에 55억여원 상당의 토지 100여건을 소유한 것으로 드러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