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스닥 상장 채굴기 제조사, 직접 BTC 채굴 나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함지현
함지현 2021년 2월18일 09:35
비트코인 채굴기. 출처=코인데스크
비트코인 채굴기. 출처=코인데스크

나스닥에 상장된 채굴기 제조업체가 자사 장비를 활용해 BTC(비트코인) 채굴에 나섰다.

중국 채굴기 업체 이방(Ebang)은 18일 보도자료를 통해 채굴 사업을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자사 장비뿐 아니라 다른 업체의 장비를 활용하며 다른 채굴 농장으로부터 컴퓨팅 파워를 빌려올 예정이다.

후 동(Hu Dong) 이방 최고경영자(CEO)는 "채굴 사업 진출로 암호화폐 사업 부문 수익이 증대되고 상품군 구조를 극대화할 수 있다"고 기대했다.

이방은 자사 채굴 농장을 위해 데이터센터도 설립할 예정이다. 

이방은 꾸준히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말에는 올해 4월까지 암호화폐 거래소를 출범시키겠다는 계획도 발표했다.  

중국 항저우에 본사를 둔 이방은 ASIC(주문형 반도체) 칩셋이 탑재된 BTC 채굴기를 판매하는 업체로, 나스닥 주식은 올해 44% 상승한 주당 10.38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